@JAM EXPO 2019 주목도 순위

매일매일 잡설 2019.08.26 00:30 Posted by e-rown

이번에 타임테이블이 꽤 유용해서 스케줄을 등록하면 실시간 체크를 해줘서 많이들 사용했다고 한다. 그래서 거기 체크된 정보를 바탕으로 이틀동안 가장 많은 이들이 보려고 찍어둔 공연들을 순위로 매긴 것이 공개된 것이다.

 

대략 어떤 팀이 주목을 받고 집객력이 좋았는지도 유추해볼 수 있는 자료들인데, 절대치일수는 없는게 시간별로 너무 이른 시간과 늦은 시간에는 빠지는 관객도 많고 동시간대에 다른 무대가 있는 경우도 감안해봐야할 것이다. 

 

전반적으로 올해 인기가 있었다고 느끼는 팀들이 거의 상위에 랭크해있는걸 볼 수 있다.

 

첫날의 순위만 봐도 한눈에 보이는 올해의 대세 니지마스가 1위,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 있는 타스크가 2위를 기록하고 작년 픽을 찍었다는 마네키케챠도 여전히 3위에 랭크되어있다. 그 뒤를 와스타와 페스티브가 자리한것도 이 순위에 대한 설득력을 인정하게 된다. 

 

둘째날 히나타자카와 노기자카, 이코라브 같은 인기팀들과 하로의 안쥬루무, BEYOOOOONDS가 위치한 것도 당연히 그럴만하다고 보여지며 이 가운데 니지콘이 자리한건 역시 공연을 활발하게 볼만한 팀을 꼽았다고 보여진다.  필로소피노댄스의 계속된 흥행이나 스파가의 부활 역시 여기서 분석해볼만한 부분이다.

 

가장 큰 무대인 스트로베리 스테이지 이외 무대에서 순위에 올린 팀들은 그만큼 공연보러 좁은데서도 꽉꽉 채운다는 늒미이다. 블루베리 스테이지의 시로캰, ≠ME 같은 팀은 앞으로도 기대할만한 팀인건 다 알긴하겠지만 이로서 하나의 증거를 더 확보한 셈이다. 

기세가 좋다좋다 하지만 이정도로 치고 오르던 팀이 흔치 않아서 더 주목하게 된다.

 

니지마스의 메이저 데뷔앨범 ちゅるサマ!가 이번주 오리콘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로 올라오는 팀이 이러는 경우가 없던건 아닌데, 단순히 앨범 판매량만 많았던게 아니라 라디오 레귤러도 두개나 잡았다. 

 

【FM FUJI】「GIRLS♥GIRLS♥GIRLS =RED ZONE=ニジマスの今宵も一緒に踊りましょ?」

【NACK5】「ラジアナ マスたちのパジャマトーク」

 

라디오 고정을 잡는 일은 대개는 메이저 회사의 팀들인 경우가 많은데 바닥부터 올라와서 레귤러를 두개나 잡는건 몇번 본적 없는 경우다.

 

그 외에 여러 TV프로의 오프닝, 엔딩 테마에 들어간 것이나 쿠루스 린의 메이플 스토리 2 모델 기용까지 승승장구하고 있으며 한마디로 대세 그 자체의 위용을 보여주고 있다.

 

앞에 다른 글에서도 쿠루스 린이 얼마나 적극적으로 나서는지에 대해서도 썼지만, 메이플 스토리 2 모델이 되면서도 바로 게임을 시작해서 길드모집도 하고 실시간으로 트위터에 게임을 하는걸 쓰면서 하는 등 모델로 보여지는 정도를 넘어서 팬들도 따라 하게 유도까지 하고 있다. 

 

2019년에 이 이상의 붐을 가져올 팀은 없을것 같고, 팀웍만 유지된다면 꽤 오래갈 것 같다.

 

에이벡스 산하 아이돌 전문 레이블 아이돌스트릿이 회사의 여러 이유로 치키파와 GEM을 해산하고 슈퍼걸스(이하 스파가)만 남기고 키워나갈때 전반적으로 긍정적으로 보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와스타는 줄곧 이 세팀는 거리를 두고 활동하며 성장세를 현재까지 멈추지 않았으니 논외로 두고)

 

대개의 예상은 기존에 스파가 노래로 버티고 그동안 쌓아온 브랜드를 소진해나가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잊혀지는 식이었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마에시마 아미 졸업 후부터 줄곧 하락세였고 이후 기존 OG 멤버들의 고정 오타들의 공로로 버티던 힘이 컸기때문이다. 그 사이 유일한 희망은 아사카와 나나의 그라비아 퀸급 성장과 와타나베 코우메가 팀의 핵심 멤버급이 되었던 것인데 1기 멤버들이 모두 졸업을 발표하고, 확장성 높았던 아사카와 나나까지 졸업을 해버렸기 때문이다.

 

2018년의 TIF나 @JAM만 봐도 2기까지의 멤버들이 주력이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막판까지 아사카와 나나는 제 역할을 다 하고 나갔다.

 

 

그리고 4기 신멤버 오디션. 쇼룸과 투표를 통해 여러 채널을 통한 오디션이긴했지만 관심이 그전만큼 모이지는 못앴다. 

 

신멤버들이 들어오면 그 포텐셜이 어느 방향으로건 발현되기 전까지 시간이 걸리게 마련이다. 그리고 그때까지 시간을 벌어야했다.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지만. 그리고 이 미션을 완벽히 해낸 것이 리더인 와타나베 코우메와 센터 아베 유메리였다. 

 

스파가에게 있어 아이돌스트릿 순혈주의를 깨고 들어온 첫 멤버였던 와타나베 코우메는 오디션으로 뽑은 4기 멤버들을 이끌고 가기에 적합하기도 했고, 자신의 테마곡(키라키라 레볼루션)도 있는데다 고정팬 확보도 충분히 하고 활동 영역도 넓었다. 

 

아베 유메리는 미야자키 리나로부터 라디오 방송을 물려받아 '나이스 유메리'를 진행하며 팀의 얼굴로 확실히 자리잡았다. 색상을 핑크로 바꾸며 일부로부터는 유메리에 아미타를 덧칠한다는 말도 있었지만, 과거 스파가와 현재의 스파가가 다른 팀으로 보이게 하는데 가장 중요한 위치를 점하게 됐다.

 

그렇게 다시 태어난 모습을 보여준게 TIF의 두 무대에서 마지막으로 부른 최근의 싱글 ナツカレ★バケーション 나츠카레 베케이션이다. 곡 자체로도 높은 완성도의 여름의 아이돌 송이지만, 이전의 스파가 구성으로 보여줄 수 없는 구성으로 연출한 무대가 지금의 스파가를 그대로 보여준다. 

 

コングラCHUレーション!!!! 싱글을 테스트배드 삼아 신 멤버들을 확인하고 무대를 계속 서면서 완성시켜나가 TIF까지 성공적으로 연결시켜오고 있다. 센터 유메리, 리더 코우메를 중심으로 각 멤버들이 각자 자기 포지션을 알아서 잘 찾아가는 모습은 특히 인상적이다.

 

樋口なづな